CONNECT:
help@brandexponents.com +1-987-654-3210
넷플릭스, EU권고로 유럽서 화질 낮춘다
인터넷기업, 온라인 광고 타격 심화 전망

[2020.03.20]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EU권고로 유럽서 화질 낮춘다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19일 향후 30일간 유럽 내 모든 영상의 스트리밍 전송률을 낮추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원격근무자가 늘어나면서 인터넷 사용량이 늘어난 데 따른 조치다.
브레톤 유럽연합(EU) 내부 시장 담당 집행위원은 성명을 통해 “스트리밍 업체, 이동통신 사업자, 개인 사용자 모두가
바이러스 확산에 맞선 전투 중 인터넷의 원활한 작동을 보장할 공동 책임을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으며
“이번 조치로 유럽 네트워크에서 발생하는 넷플릭스 트래픽을 25% 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넷플릭스가 코로나19 사태 중 인터넷의 원활한 작동을 위해 신속히 행동에 나섰다며 환영했다.

 

 

 

 

 

 

 

 

인터넷기업, 온라인 광고 타격 심화 전망

 

1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인터넷기업이 매출 의존도가 높은 광고 실적에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네이버의 경우 1분기 영업이익 기존 예상액은 2천100억~2천200억원이었는데 최근 2천억원에 미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카카오도 1분기에 영업이익이 800억원대를 넘어선다는 관측이 나오다 최근엔 600억~700억원대로 낮춰지고 있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서비스 분야의 광고집행이 상당 부문 취소되거나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전염병으로 인한 광고주들의 마케팅 축소 현상이 장기화된다면, 광고 부문 실적 하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포털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서비스의 트래픽 자체는 늘었다 해도 워낙 상황이 상황이다보니 광고주가 위축될 수 밖에 없다”며
“광고 매출이 우려되는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Privacy Settings
We use cookies to enhance your experience while using our website. If you are using our Services via a browser you can restrict, block or remove cookies through your web browser settings. We also use content and scripts from third parties that may use tracking technologies. You can selectively provide your consent below to allow such third party embeds. For complete information about the cookies we use, data we collect and how we process them, please check our Privacy Policy
Youtube
Consent to display content from Youtube
Vimeo
Consent to display content from Vimeo
Google Maps
Consent to display content from Google
WordPress Video Lightbox
링크를 클립보드에 복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