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help@brandexponents.com +1-987-654-3210
깡 열풍 타려다 비판.. 양날의 검 ‘밈’마케팅
자녀들 스마트폰에 ‘몸캠피싱’ 방지 기능 깔 수 있다

[2020.06.02]


 

 

깡 열풍 타려다 비판.. 양날의 검 ‘밈’마케팅

 

유통·식품업계들이 밈의 창시자에게 어떠한 대가도 없이 이미지 만을 차용한 ‘밈’마케팅을 선보이다 거센 비판에 직면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밈 마케팅은 SNS상에서 관심이 높은 콘텐츠를 활용하는 만큼 인기와 동시에 논란을 부를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는 지적이다.
롯데칠성은 정지훈의 ‘1일 1깡’의 인기에 힘입어 관련 패러디 콘텐츠를 펼쳤지만
비의 허락도 없이 패러디 사진을 올린 데에 팬들의 항의가 거세지자 해당 사진을 내리며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자녀들 스마트폰에 ‘몸캠피싱’ 방지 기능 깔 수 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아동·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사이버안심존 앱에 ‘몸캠피싱’ 방지 기능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사이버안심존은 과의존 예방, 유해정보 접근 차단 등을 위해 방통위에서 보급하고 있는 청소년용 스마트폰 관리 앱이다.
방통위는 청소년이 채팅앱 내에서 카메라를 켤 경우 이를 차단하는 기능을 사이버 안심존에 추가했으며, 채팅 상대방의 악성코드 파일 설치를 막기 위해 파일 다운로드 차단 기능을 더했다.
몸캠피싱 방지 기능이 적용되는 채팅앱은 학부모가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Privacy Settings
We use cookies to enhance your experience while using our website. If you are using our Services via a browser you can restrict, block or remove cookies through your web browser settings. We also use content and scripts from third parties that may use tracking technologies. You can selectively provide your consent below to allow such third party embeds. For complete information about the cookies we use, data we collect and how we process them, please check our Privacy Policy
Youtube
Consent to display content from Youtube
Vimeo
Consent to display content from Vimeo
Google Maps
Consent to display content from Google
WordPress Video Lightbox
링크를 클립보드에 복사했습니다.